2015 JAN FEB MAR APR MAY JUN JUL
2014 JAN FEB MAR
2013 JAN FEB MAR APR
2012 DEC

오키나와 사람들의 장수 비결:흰들버섯

흰들버섯 흰들버섯은 (학명:Agaricus Blazei Murill) 브라질이 원산지인 식용 버섯으로, "신의 버섯" 으로도 알려져 있는 약리효과가 높은 버섯입니다. 생김새는 갈색 갓에 흰 줄기를 가져 범종을 닮았다고 합니다. 색의 차이를 제외하고는 양송이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갓의 크기가 5-10cm에 달해 크기가 조금 더 큽니다. 흰들버섯은 약 1965년에 처음 건강 식품으로 소개되었습니다. 그 후부터 식물에 대한 연구는 계속되었으며, 1980년에 일본암협회와 일본약물학협회를 비롯한 여러 협회를 통해 흰들버섯의 약리효과와 성분이 공식적으로 보고되었습니다. 흰들버섯은 항암효과뿐만이 아닌 면역계 강화, 그리고 C형 간염, 당뇨병 그리고 고혈압을 치료해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식물의 주성분은 리놀레산, 비타민과 미네랄을 다량으로 함유하는 베타-D-글루칸같은 고분자 다당류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성분들이 백혈구의 증식과 활성을 자극시켜 항암 효과와 기능을 하는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록 오키나와에 흰들버섯이 분포된 것은 최근이지만, 건강이나 장수와 연상되는 지역인만큼 오키나와에서 직접 재배되며 흰들버섯은 이제 '오키나와 현지 생산 식품'이란 명성을 얻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인공 재배를 통한 대량 생산은 넘을 수 없는 산처럼 보였으나, 생명 공학 기술을 사용한 재배 방법을 개발할 수 있었습니다. 최근에는 한국이나 주위 국가에서도 흰들버섯을 구할 수 있게 되었지만, 오키나와에서 재배되는 상품은 바개스(사탕수수 찌꺼기 섬유) 등 오키나와 특유의 재배 방법을 사용해 생산되고 있습니다. 흰들버섯은 가공하지 않고 날것으로 먹을 수 있지만 건조된 과립 세포 혹은 추출물의 상품들이 더 상업화 되어있는 상태입니다.

관련된 상품들:
주제: